日도 홀린 이강인..."22세 한국의 보물" 엄지 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4-01-16 08: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강인이 바레인전에서 골을 넣고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강인(왼쪽)이 바레인전에서 골을 넣고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의 활약에 일본 매체도 극찬했다.

일본 매체 닛칸 스포츠는 15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이강인의 멀티골로 승리를 거뒀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을 구한 것은 한국의 보물인 22세 이강인이었다"라고 덧붙이며, 이강인의 활약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날 이강인은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1차전 바레인과 경기에서 3대1로 승리를 거뒀다. 

특히 이강인의 활약은 그야말로 만점이었다. 그는 후반 11분 김민재의 패스를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시켜 본인의 이번 아시안컵 첫 번째 골이자 팀의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24분에는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뒤 수비수를 제치고 골대 왼쪽 하단으로 슈팅을 날려 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E조 2위를 차지했다. 오는 20일에는 E조 1위 요르단과 16강 진출을 놓고 치열한 싸움을 벌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