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헌법에 '대한민국 제1적대국·불변의 주적' 명기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4-01-16 07: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토 조항을 반영해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6일 조선중앙통신은 평양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김 위원장이 "헌법에 전쟁이 일어나는 경우에는 대한민국을 완전히 점령·평정·수복하고 공화국 영역에 편입시키는 문제를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공화국이 대한민국은 화해와 통일의 상대이며 동족이라는 현실모순적인 기성개념을 완전히 지워버리고 철저한 타국으로, 가장 적대적인 국가로 규제한 이상 주권행사 영역을 정확히 규정짓기 위한 법률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철두철미 제1의 적대국으로, 불변의 주적으로 확고히 간주하도록 교육교양사업을 강화한다는 것을 해당 조문에 명기하는 것이 옳다"면서 헌법에 있는 '북반부',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이라는 표현들이 이제는 삭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를 반영해 다음 최고인민회의에서 심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8~9일 중요 군수공장을 현지지도하는 자리에서도 대한민국을 '주적'이라고 단정하며 "북한을 위협하려 든다면 대한민국을 초토화해 버릴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