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비점오염원 관리 종합대책 완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내포=허희만 기자
입력 2023-12-29 09: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 관리 지역 우선순위 선정 및 유역별 세부관리 대책 등 추진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충남도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충남도]

충남도는 비점오염원 관리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 내년부터 세부관리대책의 본격적인 추진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에는 비점오염원 관리 현황, 비점오염원 관리의 비전 및 목표설정, 비점오염원 관리지역 지정 우선순위 선정, 유역별 세부관리대책 및 추진계획 등의 내용이 담겼다.
 
비점오염원은 산업단지 폐수, 생활하수시설 등 오염원이 특정된 점오염원과 달리 도시, 도로, 농지, 산지, 공사장 등 불특정 장소에서 넓은 면적에 걸쳐 빗물과 함께 오염물질이 배출돼 수질오염을 일으키는 근원지를 말한다.
 
도는 지난해 5월부터 ‘비점오염원 관리 종합대책 수립 연구용역’을 추진했으며, 지난 20일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확정했다.
 
먼저, 비점오염원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25개 유역을 3개 지역(도시지역, 농·축산지역, 연안지역)으로 구분했다.
 
도시지역은 △도시 불투수면적률 저감 △산업단지 비점오염원관리 △중점관리저수지 주변 도시 비점오염원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농·축산지역은 △농업생산기반시설(저수지, 보 등)에 비점오염 관리기능 부여 △주민참여형 농업비점관리 및 민관 협력 구축 △농업지역 하천의 비점저감기능 강화 △축사 및 가축분뇨 비점관리 강화를 중점 추진한다.
 
연안지역은 △연안 담수호 유입 비점오염원 관리로 담수호 수질개선 △연안자원(갯벌 등) 보호를 위한 유역 비점오염관리 추진 등 관리대책을 마련했다.
 
이종현 도 물관리정책과장은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유입되는 비점오염물질은 여름철 녹조발생, 물고기 집단폐사 등 여러 수질오염의 원인이 된다”며 “비점오염원 관리에 대한 체계적 대책 수립이 건전한 물순환 체계 구축과 수생태계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