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10대 뉴스] 묵혀있던 LG家 야구 사랑, 통합 우승으로 '光明'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2-29 08: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LG 트윈스가 지난해 11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kt wiz를 6대 2로 누르고 우승했다 29년 만에 우승을 기록한 선수들이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LG 트윈스가 11월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kt wiz를 6대 2로 누르고 우승했다. 29년 만에 우승을 기록한 선수들이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1998년 "한국시리즈(KS)에서 우승하면 최우수선수에게 고급 시계를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당시 고인은 해외 출장길에서 직접 시계를 구매했다. 당시 가격은 8000만원. 이 시계는 25년 동안 잠실구장 LG 트윈스 대표이사실 금고에서 주인을 기다렸다. 주인은 지난해 11월 13일 등장했다. LG 트윈스가 KS 5차전에서 kt wiz를 6대 2로 누르고 우승했다. 1994년 이후 29년 만에 정상을 탈환한 것이다. 시계를 받은 오지환은 "선대 회장님 유품"이라며 기증했다. 구광모 현 회장은 그런 오지환에게 새 시계를 선물했다. 이날 축하주는 고인이 1995년 우승했을 때 마시겠다던 아와모리 소주다. 묵혀 있던 LG가의 야구 사랑이 통합 우승으로 빛을 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