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견리망의'...현 정부 비판 2~3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2-10 12: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견리망의 휘호사진교수신문
'견리망의' 휘호 [사진=교수신문]

'견리망의'가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뽑혔다.

10일 교수신문에 따르면 전국 대학교수 131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견리망의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됐다. 설문 대상자 중 약 30.1%(395명)가 견리망의를 선택했다.

견리망의는 '이익을 접하면 의로움을 잊는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견리망의 다음으로 많은 지지를 얻은 사자성어는 '적반하장'(25.5%(335표))이었다. 적반하장은 '도둑이 도리어 매를 든다'는 뜻이다. 이어 24.6%(323표)가 선택해 3위에 뽑힌 '남우충수'는 함부로 피리 부는 사람의 숫자를 채운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교수신문은' 나라 전체가 각자도생의 입장에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책만을 입안하고, 자기 편의 이익만을 추구해 사회가 어지럽혀진 것이 견리망의에 알맞다고 평했다.

2~3위는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적이 강했다. 현 정부가 문제가 생기면 전 정부 탓을 하면서 자기 사람 챙기기에 급급한 인사를 했다는 것이다.

한편 4위로 공개된 '도탄지고(흙탕이나 숯불 속에 떨어졌을 때 느끼는 괴로움)'는 11.4%(155표)가 국민의 힘겨운 생활고를 나타냈고, 5위인 '제설분분(여러 의견이 뒤섞여 혼란스럽다)'은 8.1%(106표)가 정치 세력의 입장을 대변하는데 급급한 언론을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