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년 총선, 서울 49석 중 4곳만 우세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민우 수습기자
입력 2023-12-08 14: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인요한 혁신위, 겉핥기식에 그쳐"

국회에 온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가 연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시위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31130
    hamaynacokr2023-11-30 11540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가 연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시위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서울 49개 지역구 중 우세 지역은 6곳이라는 국민의힘 측 분석에 “우세를 확신할 곳은 4곳”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라디오에 출연해 “정량적 분석으로 조사하면 결과는 더 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당에서 진행한 분석은 인물의 경쟁력이나 인지도 같은 변수를 섞어 만든 정성적 분석”이라며 “절망적인 결과를 피하고자 유리한 유선전화 조사 비율을 더 높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선거구 표심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단적으로 강서와 서대문구의 결과가 거의 모든 선거에서 일치한다”며 “노원구는 강서와 서대문구에 비해 1% 정도 성적이 좋다. 이런 편차에 대한 조정값을 조사에 적용하면 승패를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강서구 보궐선거 후 출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쇄신을 해야 할 순간에 세신만 할 것’이라고 했다”며 “결국 뼈를 깎는 쇄신을 하지 못하고 겉핥기 식으로 떼를 미는 세신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당 혁신위 성과를 두고 ‘절반의 성공’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인 위원장이 ‘시작이 반이다’라는 한국 속담을 차용하신 게 아니겠나”라고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인 위원장의 향후 거취를 두고 “사람의 정치 욕심은 강제로 종료 당하기 전까지 쉽게 잦아들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일 국회에서 이뤄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인 위원장과의 회동에 대해서도 “건설적인 대화가 이뤄졌기를 기대하지만 제대로 된 대화가 안 됐을 것”이라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