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정책실장직 신설...이관섭 수석 승진 기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1-30 10: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제‧사회‧과학기술‧정책조정‧국정 메시지 등 관할하는 '국정 컨트롤 타워'

윤 대통령 정책실장직 신설…이관섭 수석 승진 기용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에 정책실장직을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30일 단행했다 정책실장에는 이관섭 현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이 승진 기용됐다 20231130 연합뉴스 자료사진
    kaneynacokr2023-11-30 104350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정책실장직에 승진 기용된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대통령실에 정책실장직을 신설하기로 하고 신임 정책실장에 이관섭 현 국정기획수석을 승진 임명했다. 경제와 사회, 과학기술 분야와 국정기획 등을 관할하는 사실상의 '정책 컨트롤 타워'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이번 정책실장직 신설은 내각 및 당과의 협의, 조정 기능을 강화해서 정책 추진에 속도를 높이고 경제 정책을 보다 밀도 있게 점검해서 국민의 민생을 살피기 위함"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정책실장실은 경제수석실, 사회수석실에 앞으로 신설될 과학기술수석실을 관장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과기수석실 인선에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가급적 연내, 연초에 구성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여기에 기존 국정기획수석 소관이었던 국정기획, 정책조정, 국정과제, 국정홍보, 국정 메시지 비서관실은 그대로 정책실장 직속으로 남게 됐다. 이 실장은 이날 오전 열린 '제3차 국정과제 점검회의' 참석으로 업무를 개시했다.
 
정책실장은 이명박·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에 있었지만, '작은 대통령실'을 표방했던 윤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취임과 함께 폐지한 바 있다. 용산 청사 내부에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들이 함께 근무하는 '민관합동위' 사무실을 만들어 정책기능을 이관한다는 계획이었지만 끝내 현실화되지 못했다.

결국 대통령실은 1년 6개월 만에 현행 비서실장·국가안보실장의 2실장 체제에서 비서실장·정책실장·국가안보실장 3실장 체제로 복귀하게 됐다.
 
한편 당초 이날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최상목 경제‧이진복 정무‧김은혜 홍보‧안상훈 사회‧강승규 시민사회수석 후속 인사는 일단 미뤄지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인사에 대해서) 아직 전달 받은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일각에선 2030국제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 과정의 책임규명 등을 위해 인사가 지연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수석보다 높은 실장급 인사발표를 김대기 비서실장이 아닌 홍보수석이 발표한 것에 주목된다. 그간 김 실장은 유임될 것이라는 것이 대통령실 안팎의 관측이었지만, 이번 엑스포 유치 실패의 책임을 지고 교체 대상에 포함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