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강풍 속 체감온도 더 낮을 듯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11-29 18: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두꺼운 복장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서울 청계광장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두꺼운 복장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서울 청계광장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월 마지막주 목요일인 내일(30일)은 전국에 걸쳐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기상청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3도 더 낮겠다"고 예상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 낮 최고기온은 -1∼8도를 오르내리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 예상되고 낮 기온도 5도 내외에 머물겠다. 뿐만 아니라 강풍이 이어지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6도, 수원 -7도, 춘천 -9도, 강릉 -5도, 청주 -5도, 대전 -8도, 전주 -3도, 광주 -1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제주 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수원 1도, 춘천 0도, 강릉 4도, 청주 2도, 대전 1도, 전주 2도, 광주 3도, 대구 4도, 부산 7도, 제주 8도다.

내일 오전에는 제주도와 전라권서부, 오후에는 충남서해안에 가끔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적설량)은 제주도중산간 1㎝ 내외, 충남서해안·광주·전남서부 1~3㎝, 전북서부·울릉도·독도·제주도산지 1~5㎝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건조특보가 발효된 강원영동과 경상권해안, 경북북동산지에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화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