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장남'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승진…3세 경영 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진희 기자
입력 2023-11-10 15: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HD현대 오너가(家) 3세인 정기선 HD현대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10일 HD현대는 올해 그룹 사장단 인사를 단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신임 부회장은 1982년생으로, 연세대학교와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에서 공부한 뒤 2013년 현대중공업 경영기획팀 수석부장으로 입사해 경영지원실장, 부사장, 사장을 거쳐 이날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2021년 10월 사장에 오른 지 2년 1개월 만의 부회장 승진이다.

정 부회장은 세계 조선 경기 불황으로 전사적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회사 체질 개선과 위기 극복에 앞장섰다고 HD현대는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또 선박영업과 미래기술연구원에 근무하면서 일감 확보와 기술개발에 힘을 쏟고 2016년에는 HD현대글로벌서비스 출범에도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선사업 외에도 정유·건설기계·전력기기 등 그룹 내 주요 사업의 경쟁력 확보와 수소·인공지능(AI)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도 집중해 왔다.

이날 인사에서는 오승현 HD현대인프라코어 대표이사 부사장과, 강영 HD현대중공업 부사장이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강영 신임 사장은 현재 기업결합이 진행 중인 STX중공업의 인수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맡을 예정이다.

또 김성준 HD한국조선해양 부사장, 김완수 HD현대로보틱스 부사장, 고영규 HD현대케미칼 부사장이 각각 새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노진율 HD현대중공업 사장은 공동대표이사로서 안전 경영 및 동반성장을 담당한다.

이들 내정자는 향후 이사회와 주총을 거쳐 대표이사에 선임될 예정이다.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사진HD현대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사진=HD현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