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평택 평화예술의 전당'의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세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평택=윤중국 기자
입력 2023-10-30 15: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부르기 쉽고 참신한 명칭 발굴 기대

사진평택시
[사진=평택시]
경기 평택시가 ‘(가칭)평화예술의 전당’의 명칭 공모전을 오는 11월 20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명칭 공모전은 품격 있는 문화·예술 도시의 이미지를 강화하고 평택의 랜드마크이자 수도권 남부를 대표하는 평화예술의 전당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된다.

공모전을 통해 평택시는 부르기 쉬우면서도 참신한 명칭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모 기간은 30일부터 11월 20일까지 3주간이며 평택시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1인당 1편을 작성해 마감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시는 접수한 공모 작품을 명칭과 의미를 종합적으로 심사해 대상(당선작) 1편, 우수상 2편과 장려상 5편을 선정하고 대상은 50만원 상당의 시상품, 우수작과 장려상은 각각 20만원, 10만원 상당의 시상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가칭)평화예술의 전당은 부지 2만㎡에 지하1층 지상4층의 규모로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고덕동 함박산 중앙공원 내에 건립 중이며 공연장 내에 첨단 장비를 투입해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을 개최할 전망이다.
◆ 야외활동 시 털진드기(쯔쯔가무시증) 주의 당부
사진평택시
[사진=평택시]
경기 평택시는 쯔쯔가무시증 주요 매개체인 털진드기 트랩지수가 0.91로 평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해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30일 밝혔다.

털진드기 트랩지수란 채집된 털진드기 수를 사용한 트랩수로 나눈 값으로, 높은 수치일수록 털진기와의 접촉 확률이 높아진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을 보유한 털진드기의 유충에 물린 후 발생할 수 있으며 물린 자리에 가피가 생기는 특징이 있고 발열, 근육통, 반점상 발진, 림프절종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국내에 쯔쯔가무시균을 매개하는 털진드기는 총 8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2022년도 감시 결과 주로 남부와 일부 북부에서는 활순털진드기가, 중부 및 서부 지역에서는 대잎털진드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된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추수기 및 가을 단풍철에 털진드기와의 접촉 확률이 높아질 수 있음에 따라, 쯔쯔가무시증 예방을 위해 위험환경 노출을 최소화해줄 것”을 당부하며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에는 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소매 옷 및 긴 바지 착용 등의 예방수칙을 잘 지킬 것”을 강조했다.

또한, “쯔쯔가무시균 감염 초기에는 항생제 치료로 완치 가능하기에 조기 발견 및 치료가 중요하며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린 자국(가피)이 관찰되거나, 10일 이내 발열·발진 등 증상이 나타나면 쯔쯔가무시증을 의심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