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팔 전쟁 사망자 1만명 육박…유엔 "가자 봉쇄 이후 시민 질서 무너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10-30 15: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한 우려 고조



 
30일 이스라엘 가자지구의 모습 사진 로이터 연합
30일 이스라엘 가자지구의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으로 인한 양측의 사망자가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지상군 투입 규모를 늘리면서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AP·CNN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의 사망자 합계는 9521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스라엘 측 사망자 1400명, 가자지구에서 숨진 팔레스타인 사람 8005명, 서안지구에서 숨진 팔레스타인 사람 116명 등이다.

특히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는 취약계층 피해가 컸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가자지구 사망자의 73%가 어린이와 여성, 노인 등 취약계층이라고 전했다. 팔레스타인에서는 인구의 절반가량이 18세 미만 미성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부상자 합계도 2만명을 넘었다. 이스라엘 측 부상자 5431명, 가자지구에서 다친 팔레스타인 사람 2만242명, 서안지구에서 다친 팔레스타인 사람 2000명 등으로 부상자 합계는 총 2만7673명을 기록했다. 

사상자뿐 아니라 난민 수도 매우 빠르게 늘고 있다.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난민은 각각 25만명, 140만명으로 집계됐다. 아랍 매체 알자지라는 이스라엘군의 대규모 폭격으로 가자지구 주택 22만채가 손상됐고 건물 3만2000채가 완전히 파괴됐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내 지상전을 개시하면서 양측 피해 현황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와중에 이스라엘의 봉쇄가 4주차로 접어들면서 가자지구 내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전날 가자지구 주민 수천명이 데이르 알발라 등 가자지구 중부와 남부에 있는 유엔 구호품 창고에서 밀가루와 위생용품 등 생필품을 약탈해 갔다며 “이것은 지난 3주간의 전쟁과 단단한 가자지구 포위 이후 시민 질서가 무너지기 시작했다는 우려스러운 신호”라고 밝혔다.

UNRWA는 지난 일주일 동안 80대가 넘는 구호 트럭이 가자지구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이는 유엔이 주민 생존에 필수적이라고 밝힌 최소 물량인 하루 100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UNRWA는 "이스라엘은 이집트로부터 들어오는 구호품의 극히 일부만을 허용했다"고 전했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전 세계는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인도주의적 재앙을 목격하고 있다"며 "안전하게 피할 데가 없는 2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생존에 필요한 식량과 물, 피난처, 의료서비스의 접근이 차단된 채 끊임없는 폭격에 노출돼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