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한국지진공학회, '2023년 지진방재 국제세미나'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10-17 13: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국내·외 전문가와 지진방재 정책 발전방안 논의

  • 다양한 사례를 통해 지자체 공무원들의 지진방재 역량 함양에 기여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7일 서울시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지진방재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7일 서울시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지진방재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17일 한국지진공학회와 공동으로 '2023년 지진방재 국제세미나'를 포스트타워(서울 중구)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지진방재 국제세미나는 2016년 9월 발생한 경주지진(규모 5.8)을 계기로 2017년부터 시작됐으며, 지진방재 선진국과의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지진방재 담당자의 업무역량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올해 세미나에는 관련 전문가, 연구기관,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지진재해관리, 내진보강 및 단층조사의 국내·외 연구동향을 공유하고 지진방재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는 행정안전부의 지진방재 종합계획 및 내진보강 활성화 등 지진방재정책 추진현황 발표를 시작으로 국외 전문가 주제강연, 2개 전문 세션별(내진, 단층) 연구동향 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국외 전문가 주제강연에서는 일본 도쿄대 누마다 무네요시 교수가 ‘일본 지자체의 지진재해 대책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발표했으며, 오늘 세미나에 참석한 지자체 공무원들의 지진 현장문제 대응능력 함양을 위해서 마련되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내진 세션에서는 ‘국내·외 내진 보강 기법’을 주제로 △1995년 고베 대지진 이후 철근콘크리트 건축물의 피해 및 내진성능 보강(일본 오사카대), △최신 내진보강 기술의 발전(성균관대), △인공지능에 기반한 캘리포니아 지진 피해평가(미국 제이피 모건 체이스)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단층 세션에서는 ‘해외 단층조사 최신 연구동향 및 조사기법’을 주제로 △일본의 활성단층 조사기법과 사회적 활용(일본 지질조사소), △몽골의 지진 동향과 저속 변형 활성단층 재현(한국지질자원연구원), △대만의 활성단층 및 지진위험도 분석(국립대만대학교)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그간 국제세미나 등을 통해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지진방재종합계획 수립, 한반도 단층조사, 공공 및 민간의 내진 보강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고, 대국민 지진대응 교육과 국민 참여형 훈련 실시, 지진재해대응시스템 운영 등 지진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지진은 예측이 어려운 재난으로, 튀르키예, 모로코, 아프가니스탄 지진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강진이 발생하면 큰 인명사고가 발생하고 사회 인프라가 마비된다”라며, “우리나라도 이러한 대규모 지진 피해를 겪지 않도록 지진에 대한 꾸준한 대비와 노력이 필요하며, 지진 발생에 미리 대비하는 지자체의 역량을 키우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국제세미나를 통해 논의된 내용들을 수렴해 향후 국가 지진 정책수립에 적극 검토·반영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