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대경오앤티에 지분투자... '바이오 항공유' 발판 마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3-10-17 08: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SK이노베이션의 석유제품 거래전문 자회사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폐자원(W&R) 기반 원료 업체 ‘대경오앤티’에 투자한다. ‘바이오 물질 기반 지속 가능 항공유(바이오 항공유)’ 원료 확보를 구체화하기 위해서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지난 16일 대경오앤티 지분 투자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KDB산업은행 PE실, 유진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 것으로, 3개 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을 공동 설립해 대경오앤티 지분 100%를 확보할 예정이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SPC 지분 40%를, KDB산업은행과 유진PE가 60%를 보유하는 구조다. 지분구조 외 세부 사항은 계약상 공개하지 않는다.

대경오앤티는 1995년 설립돼 전국 13개 사업장에서 폐자원 기반 원료를 전문으로 생산하고 있다. 도축 부산물에서 나오는 동물성 지방과, 음식점, 식품 공장 등에서 발생하는 폐식용유(UCO)를 바이오 디젤, 바이오 항공유 등의 원료로 공급하는 국내 최대 업체다.

동물성 지방과 UCO는 최근 지속 가능 항공유(SAF) 시장이 확대되며, SAF 중 ‘바이오 항공유’의 핵심 원료로 주목 받고 있다.

앞서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올해 3월 중국 UCO 업체 ‘진샹(Jinshang)’에 투자했다. 2017년 설립된 진샹은 쓰촨성, 윈난성, 구이저우성 등 중국 서남(西南) 지역 최대 UCO 공급업체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진샹에 이은 대경오앤티 투자로 한국과 중국을 아우르는 바이오 항공유 원료 확보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은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전략에 발맞춰 선제적인 SAF 시장 준비는 항공유 시장의 지속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대경오앤티 투자에 그치지 않고, 국내외 항공업계에 SAF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전문 트레이딩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내외에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