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역대급 관람객 찾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칠곡=김규남 기자
입력 2023-10-17 07: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역대 최다 35만 명 찾아'흥행·내용·지역경제 활성화'세 마리 토끼 잡아

칠곡군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역대급 관람객인 35만 여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사진칠곡군
칠곡군,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역대급 관람객인 35만 여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사진=칠곡군]
제10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과‘제14회 낙동강지구전투 전승행사’행사에서 역대 최다인 35만여 명이 방문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7일 칠곡군이 밝혔다.
 
지난 13~15일 경북 칠곡군과 육군2작전사령부가 왜관 원도심, 칠곡보생태공원, 오토캠핑장, 호국평화기념관 등에서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한미 6·25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해 보훈단체, 한미 장병, 기관장, 학생 등 35만여 명이 참석했다.
 
역대 최대 규모의 관람객으로, 칠곡군 전체 인구 11여만 명 대비 3배가 넘는 인원이다.
 
이번 축전은 흥행은 물론 참전용사의 내용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성공적인 축제로 평가받고 있다.
 
역대급 관람객은 물론 먹거리 부스에는 긴 줄이 이어지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낙동강지구전투 전승행사가 통합 개최돼 민군 화합은 물론 호국과 평화의 가치를 높였다.
 
평소에 접할 수 없는 전승 행사의 군(軍) 콘텐츠와 대축전의 50여 개 전시·체험 콘텐츠가 만나서 볼거리, 즐길 거리가 더욱 알차고 풍성했다.
 
또 인근 대도시 관광객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왜관 원도심에서도 열렸다.
 
김재욱 칠곡군수는“이번 축제를 통해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앞으로도 축제 본연의 목적은 물론 지역 홍보와 경제 활성화를 기여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