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韓단기체류자 190여명 귀국 예정…"가자지구 교민 전원 안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3-10-10 15:54
도구모음
  • "480명 중 250명은 귀국·출국 확정…나머지 230명 이동 지원할 것"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스라엘ㆍ팔레스타인 전쟁 관련 취재진 질문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관련 취재진 질문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190여 명의 한국인 단기 여행객이 10일 1시 45분(현지시간)경에 귀국할 예정이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국민 수는 장기체류자 570여 명, 단기체류자 480여 명이다. 장기체류자는 텔아비브 210여 명, 예루살렘 290여 명, 서안 20여 명, 기타지역 50여 명이다. 단기체류자는 기존에 알려졌던 360명(대한항공 이용객) 이외에 제3국 항공사를 이용해 입국한 122명이 추가 확인했다.  

외교부는 이날 "현지 시간으로 10일 1시 45분경에 대한항공을 통해서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약 190명의 우리 단기체류자들이 귀국하게 될 예정"이라며 "27명은 육로를 통해 요르단으로 이동하고, 30명은 오는 12일(현지시간) 터키항공을 이용해 출국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단기여행객 약 480명 중 250명은 귀국 및 출국이 확정된 상태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저녁까지 현지에 남아 있는 전체 우리 단기여행자, 단기체류자는 한 230여 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나머지 현지에 성지순례 차 방문 중인 우리 국민들은 요르단을 통해 일부 이동을 하고, 제3국 국적 항공사를 통해 원래 사시던 곳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나머지 230여 명에 대해서 대한항공의 운항, 제3국 출국 등을 통해서 우리 대사관에서도 안전하게 제3국으로 출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 대변인은 "현재 가자지구에 있는 우리 교민 전원은 다 무사한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면서 "현지 공관에서 저희 교민과 수시 비상연락망을 가동해서 안전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그분들은 안전지대에 계시기 때문에 그렇게 크게 걱정 안 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가자지구에 계신 분들의 안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팔레스타인 정부하고도 소통하고 있다"면서 "가자지구에 계신 분들하고는 수시로 소통하고 직접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체 교민하고는 한인회, 코트라 등 여러 기관 통해서 비상연락망을 계속 가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이스라엘과 무력 충돌을 빚고 있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통치 지역인 가자지구에 한국 교민이 남아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그 부분의 상세 내용은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면서 "안전한 지역에 계시다고 여러 차례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민 안전 때문에 구체적인 숫자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일가족정도다. 저희가 가장 신경쓰는 게 가자지구 있는 분이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고, 그 분도 현지 사정을 잘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