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7돌 한글날 경축식, 최초로 세종시에서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10-09 09: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미래를 두드리는 한글의 힘!' 주제로 진행

한글날 서울연합뉴스
한글날 [서울=연합뉴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오백일흔일곱돌 한글날을 맞이해 10월 9일 한글 관련 단체,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 예술의전당에서 경축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축식은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처음으로 진행된다. 개최지인 세종시는 마을이름 등을 순수 우리말로 사용하고 한글 사랑거리 조성, 한글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한글을 사랑하고 상징하는 대표적인 도시이다.

이번 경축식의 주제는 ‘미래를 두드리는 한글의 힘!’으로 4차 산업혁명, 정보통신 고도화 시대에 최적화된 문자로 평가받는 한글의 매력적이고 강력한 힘을 확인하고, 한글과 함께 열어갈 소통·화합·연대의 미래를 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경축식은 국민의례, 주제영상 상영,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유공자 포상, 축하말씀, 축하공연, 한글날 노래 다 함께 부르기, 만세삼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주제영상은 세종대왕의 애민 정신이 깃든 훈민정음 창제의 의미, 한글의 우수성, 나아가 전 세계로 뻗어가는 한글의 위대함을 담고 있다.
 
훈민정음 머리글은 김주원 한글학회장이 원문을 낭독하고, 아역배우 출신으로 친근한 이미지의 이민우 배우가 해석본을 낭독한다. 이어서 한글의 보급·발전을 위해 노력한 한글발전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이 수여된다. 인도네시아의 찌아찌아족의 언어를 한글 표기법으로 연구개발하는 등 한글 발전에 기여한 이기남 원암문화재단 이사장(보관 문화훈장) 등 7명과 네이버문화재단이 수상한다.

축하공연은 우리나라 1세대 비보이 남현준(팝핀 현준)이 한글 창제 당시 세종대왕의 고뇌와 백성을 향한 애민정신을 춤으로 표현하고, 이어서 강릉세계합창대회 어린이 합창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한 ‘세종사계절하모니합창단’과 각종 세계합창대회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는 하모나이즈합창단이 ‘훈민정음 서문가’, ‘노래여’ 등을 합창한다.

만세삼창은 정영미 세종학당 교사, 대통령 연하장에 사용된 세종글꽃체의 주인공 홍죽표 할머니,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 회장의 선창으로 진행된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 재외공관, 한국문화원 등에서도 한글날 관련 자체 경축식, 문화공연, 우리말겨루기 등에 총 4만여명이 참여해 범국민적 경축식 분위기를 조성한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한글날(10월 9일)을 맞아 각 기관의 누리집, 지자체 소식지 등을 통해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