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전 日 총리 "간토대지진 학살 조사 미흡…잘못 사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9-01 14: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수상 소감 밝히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우당특별상 시상식에서 우당특별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111
    hwayoung7ynacokr2023-01-11 18190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에 대해 "잘못에 대해서는 정확히 사죄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죄송하다"고 1일 밝혔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도쿄 지요다구 국제포럼에서 개최된 '제100주년 관동대진재 한국인 순난자 추념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 정부의 정보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기에 한국·조선인 학살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로 눈을 돌리면 미래는 보이지 않게 된다"며 "정직하게 나쁜 일을 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책임을 다해야 하고,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등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해법을 제시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으면 한·일 관계가 다시 악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추념식은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도쿄본부가 주최하고, 주일본 한국대사관과 재외동포청이 후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