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동반 암 환자, 3명 중 2명은 고혈압 약 복용 소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성주 기자
입력 2023-08-09 13: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성모병원 정미향·윤종찬 교수팀, 국민건강보험 코호트 활용 대규모 연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정미향 이소영 윤종찬 교수팀 사진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정미향, 이소영, 윤종찬 교수팀 [사진=서울성모병원]
고혈압을 앓고 있는 암 환자의 심혈관질환 발병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미국심장협회지(JAHA) 7월호에 게재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고혈압인 암 환자의 3분의 2가 고혈압 약을 정기적으로 복용하지 않아 심혈관질환 발병 가능성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정미향(공동제1저자)·이소영(공동제1저자)·윤종찬(교신저자) 교수팀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김현창 교수팀이 공동 진행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2~2013년 표본 코호트(NHIS-NSC) 데이터베이스에서 항고혈압 약물을 처방받은 성인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고혈압약제 복용 일수를 처방일수로 나눈 복약순응도에 따라 10회 중 8회 이상을 '좋은 군'으로 5회 이상~8회 미만을 '보통 군'으로, 5회 미만은 '나쁜 군'으로 분류했다. 

고혈압을 가진 1만9246명의 암 환자 중, 66.4%가 고혈압 약제를 정기적으로 복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6.3%는 '보통 군'이었고 40%는 '나쁜 군'이었다. 

젊은 암 환자일수록 고혈압 약제 복용에 소홀했다. 20-24세 환자의 81.8%, 25~29세 환자의 84.2%, 30~34세 환자의 73.4%가 '나쁜 군'으로 분류됐다. 

평균 추적 기간인 8.4년 동안 2752명의 사망과 6057건의 심혈관 질환이 발생했다. 

복약 순응도가 좋은 군에 비해 보통과 나쁜 군의 사망률은 각각 전체 사망률의 1.85배, 2.19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보통과 나쁜 군의 심혈관 질환 사망률은 1.72배, 1.71배, 심혈관 발병률도 1.33배, 1.34배로 위험이 증가했다.

윤종찬 교수는 “암 환자는 매일 여러 번 많은 처방약을 복용해야 하고, 질환으로 인한 우울감에 스스로 약을 챙기며 돌보기 힘들다”며 “단일 복합 알약을 처방해 약제 복용을 단순화하고, 다차원 의료 지원으로 암 치료와 더불어 고혈압과 같은 합병증 관리를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