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온라인 판매 부정수입품 200만점 적발…300억원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8-03 10: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 중인 유명상표 위조 가방사진관세청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 중인 유명상표 위조 가방[사진=관세청]

관세청은 올해 상반기에만 온라인에서 판매할 목적으로 반입하다 적발된 부정수입물품이 약 200만 점, 300억원 상당이라고 3일 밝혔다.

적발된 주요 부정수입물품은 △유명상표를 위조한 가방, 의류 등 지식재산권 침해물품 △식품위생법, 수입식품법 등의 수입요건을 구비하지 않은 다이어트제품 등 식품류 △전기용품안전관리법, 전파법 등의 수입요건을 구비하지 않은 어댑터 등 전기용품류 등이다.

이들의 온라인 유통처는 주로 개인 간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오픈마켓이나 사회관계망(SNS)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2020년부터 온라인상에서 부정수입물품의 유통 방지와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오픈마켓 등 통신판매중개업자를 대상으로 '부정수입물품 유통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주요 부정수입물품 유통처가 오픈마켓인 점을 고려해 기존의 중·대형 오픈마켓 외에 명품류, 인테리어 제품 등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통신판매중개업자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국민건강과 사회안전을 위협하는 부정수입물품이 반입되지 않도록 국경단계에서 철저히 단속할 계획"이라며 "국민들도 불법물품의 밀수 또는 판매 행위 등에 대해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