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다시 1300원 회귀?···1290원대 후반 등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3-08-03 09: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로이터통신 연합뉴스
[사진=로이터통신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290원 후반대에서 등락하며 1300원 턱밑까지 뛰었다.

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985.원)보다 0.5원 오른 1299.0원으로 개장했다. 이후 전거래일 대비 소폭 하락 전환하는 등 1290원대 후반 등락을 반복 중이다.

전날 환율은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미국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강등해 달러화지수(달러인덱스) 하락에도 불구하고 위험회피 심리가 강화돼 강세를 보였다. 다만,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1300원 진입을 방어하며 상승 압력을 낮췄다.

간밤 달러는 고용지표 서프라이즈와 국채금리 상승을 쫓아 주요국 통화 대비 강세를 보였고, 이날 국내 원·달러 환율도 이를 쫓아가는 흐름이 예상된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ADP민간고용이 비농업고용지표와 다른 모습을 연출하는 경우가 많지만, 여전히 대부분 섹터에서 고용창출이 발생한 점은 임금상승과 소비 상승에 일조했다"면서 "이를 해석하며 금일 외환시장은 내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 인상 가능성을 다시 한 번 점칠 수 있고, 이 과정 속 환율은 상승압력을 받아 1300원대 회복을 시도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