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충남도립대 총장, 입시 세일즈맨 변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내포)허희만 기자
입력 2023-07-28 17: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전DCC 입시박람회 찾아 수험생 대면 상담 등 신입생 모집 사활

입시박람회사진충남도립대
김용찬 총장은 28일 대전DCC 입시박람회 찾아 수험생 대면 상담 등 신입생 모집 사활[사진=충남도립대]

김용찬 충남도립대학교 총장이 입시 세일즈맨으로 변신했다.
 
김용찬 총장은 28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린 고교 입시박람회를 찾아 2024학년도 우수 신입생을 모집하는 데 사활을 걸었다.
 
대학 총장까지 나서 우수 신입생을 모집하는 이유는 지속되는 학령인구 감소로 2024학년도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연도별 고3 학생수 학령인구 현황을 살펴보면 △2022년 8만 5184명 △2023년 8만 8088명 △2024년 12만 3748명 등의 입학 자원이 부족하다.
 
한마디로 대학 입학 정원은 고정돼 있는데, 학령인구가 감소해 입학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2023학년도 충청‧대전‧세종전문대학 평균 충원율은 86.9%에 그쳤다.
 
충남도립대학교의 경우 97.8%의 충원율을 보였지만,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 대학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용찬 총장은 이 자리에서 직접 대학을 홍보할 수 있는 입시요강과 전단지를 고3 수험생들에게 나눠주며 대학 강점을 소개했다.
 
고3 수험생이 원하는 취업처와 장래를 꼼꼼히 묻고, 입시 상담을 펼치는 등 입시 세일즈맨으로 활동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신설되는 스마트팜학과를 소개하며 지역인재 유치를 위한 행보에 속도를 냈다.
 
박람회에 참석한 박나은 고3 수험생은 “총장님이 직접 대학을 소개하고, 꼼꼼하게 미래를 고민해 주는 것 같아 신뢰가 생겼다”며 “충남도립대학교에 입학하여 공무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용찬 총장은 “우수한 인재를 유치해 꿈을 이룰 수 있게 하는 것이 우리 대학이 지향하는 방향이다”라며 “교육이 취업과 정주로 이어지는 탄탄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립대학교는 오는 9월 11일부터 스마트팜학과 등 13개 학과에서 수시 1차 신입생을 모집한다. 개교 이래 1056명의 공직자를 배출한데 이어 공립대 취업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