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A 모빌리티' 출격 앞둔 삼성전자···"미래 車 핵심은 메모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07-28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삼성 반도체 뉴스룸 기고문 게재…자율 주행 등 트렌드 꼽아

삼성전자가 국제모터쇼 ‘IAA 모빌리티’ 첫 참가를 앞둔 가운데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을 제시했다.
 
리처드 월시(Richard Walsh)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DSE) 메모리 마케팅 상무는 28일 반도체(DS)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차량용 메모리 기술–IAA 모빌리티 2023과 향후 전망)을 통해 IAA 모빌리티는 미래 변화를 위해 방향을 설정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이라고 밝혔다.
 
오는 9월 5일부터 10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국제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3에는 삼성전자 DS부문과 삼성디스플레이가 최초로 참가할 예정이다. 전장이 주요한 미래 먹거리로 부상하면서 차량용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에 주력하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워시 상무는 자동차 메모리 기술 트렌드와 모빌리티의 미래가 나아갈 방향으로 △자율 주행 △중앙 집중형 컴퓨팅 △차량·사물 간(V2X) 통신을 꼽았다. 중대하고 지속적인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 산업에서 삼성의 메모리 기술이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완전 자율 주행으로의 전환이 탄력을 받으면서 자연스레 향상된 처리 능력과 대용량, 고성능 메모리 솔루션이 필요해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를 지원하는 기술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의 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금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 발전의 속도를 고려했을 때 향후 5~10년 내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의 50% 이상이 자율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앞으로 자동차에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와 같은 메모리 장치가 더욱 광범위하게 적용된다고 봤다. 그간 고성능의 SSD가 필요하지 않아 자동차에는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다만 향후 4~6년 동안 자동차 기술 역량, 데이터 처리 및 중앙 집중화 기능이 발전하며 자동차 산업에서 SSD의 사용이 점점 늘어난다는 관측이다.
 
워시 상무는 “차량 컴퓨팅이 더욱 복잡해짐에 따라 제조업체는 가능한 시스템을 단순화하고 간소화할 것”이라며 “중앙처리장치(CPU)의 기능을 중앙 집중화해 적은 수의 장치에 많은 양의 메모리를 통합할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곧 등장할 또 다른 트렌드로 V2X 통신을 언급했다. 그는 “차량이 외부 세계와 차량 간에 더 많이 연결됨에 따라 데이터 연결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V2X 통신의 가능성에 주목하며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5G 기술이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차드 월시Richard Walsh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DSE 메모리 마케팅 상무사진삼성전자
리처드 월시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DSE) 메모리 마케팅 상무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