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찰, '알펜시아 입찰 담합' 최문순 전 강원지사 피의자 소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7-28 10: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KH그룹의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입찰 담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문순(67) 전 강원도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입찰방해 혐의로 최 전 지사를 불러 관련 혐의를 조사 중이다. 최 전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15분께 검찰 청사서 “내가 (매각)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과정이 있었다. 열심히 노력한 것”이라면서 “수사기관에서 잘 소명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검찰은 출석한 최 전 지사에게 입찰 전 KH를 낙찰자로 사전 선정하는 데 관여했는지와 입찰 정보를 유출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지난 2021년 경쟁 입찰 방식에서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KH그룹 산하 특수목적법인(SPC)인 KH강원개발에 총 매각 대금 7115억원에 알펜시아리조트를 매각한 바 있다. 당시 입찰에 KH 관계사인 KH강원개발과 KH리츠만 참여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입찰 담합 의혹이 불거졌다.
 
검찰은 최 전 지사와 KH그룹 측이 KH강원개발에서 알펜시아리조트를 인수하도록 사전에 계열사인 KH리츠를 허위 입찰자로 내세울 것을 공모하고 관련 정보를 주고받은 것으로 본다.
 
관련해 검찰은 당시 최 전 지사가 KH 측에 보낸 친전을 통해 4차 입찰 당시 최저 입찰금액을 알려줬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입찰 시작 전 최 전 지사가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배상윤 KH그룹 회장을 만난 정황을 토대로 입찰 정보가 사전에 유출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