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野 추진하는 양평道 국조 황당...'가짜뉴스 판촉무대' 만들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7-28 13: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野, 가짜뉴스 근거로 국조 열겠다는 것...한국 정치사에 없던 일"

발언하는 윤재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728
    uwg806ynacokr2023-07-28 09184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점을 언급하며 "국정조사장을 '가짜뉴스 판촉무대'로 삼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 위반이 하나도 밝혀진 게 없고 국토교통부에 의해 이미 모든 자료가 공개된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황당하게도 민주당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전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서울~양평고속도로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여당이 합의하지 않더라도 야당 단독으로 국조위원을 선임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도 있다. 여당은 상임위 차원에서 의혹을 해소할 수 있다는 데 방점을 두고 국조를 반대하는 상황이다.

윤 원내대표는 "없는 죄를 만들려고 가짜뉴스를 근거로 국정조사를 열겠다는 것은 한국 정치사에서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 당은 공무원 얘기만 들을 게 아니라 사업에 참여한 전문가를 불러보든, 과정에 대한 객관적인 설명을 듣자고 제의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이유가 뭐겠나. 공무원에게는 '답정너'로 특혜나 게이트라고 윽박지를 수 있지만, 민간인 신분 전문가들에게는 강압적 질문이 통하지 않기에 오히려 허황한 주장임이 밝혀질 게 두려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고속도로 사업을 장기간 국정조사로 몰아넣어 삼중, 사중 사법 리스크로부터 국민 시선을 돌리려는 민주당이야말로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을 인질로 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 입장은 명확하다. 건설적인 논의로 조속히 사업을 정상화하고 경제성과 합리성에 입각한 최적의 고속도로를 건설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