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찰, 키움증권 압수수색…김익래 'SG사태' 연루 의혹 정조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7-28 10: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에 김익래(73)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약 2개월 만에 키움증권에 대한 강제수사에 다시 착수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단성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키움파이낸스 스퀘어에 위치한 키움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폭락 당시 관련 거래 내역 등 자료를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4월 SG증권발 폭락 2거래일 전 보유 중인 다우데이타 주식 140만주를 시간외 매매로 대량 처분한 바 있다. 당시 SG증권 창구에 대규모 매도 물량이 나왔고 다우데이타 등 8개 종목의 주가도 동반 폭락했다.
 
주가조작 정황을 미리 인지하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짐에 따라 김 전 회장은 지난 5월 그룹 회장과 키움증권 이사회 의장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검찰이 라덕연씨(42·구속기소) 일당을 기소한 데 이어, 김 전 회장의 주식 대량 처분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전 회장의 거래가 폭락에 영향을 줬는지와 주식 처분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5월 폭락으로 피해를 본 일부 투자자들이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검찰 등에 제출한 바 있다.
 
라씨 일당은 현재 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2019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통정매매 등 방식으로 8개 상장사 주가를 부풀려 약 7305억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가 있다. 투자자에게 수수료로 지급받은 1944억원의 자금을 법인 매출로 가장하는 등 관련 수익을 은닉한 혐의도 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