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 전쟁' 여름 극장가…쏟아지는 신작에 대한 기대와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7-25 08: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달 29일 서울의 한 영화관을 찾은 시민들이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영화 '범죄도시3'가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극장가는 조금씩 활력을 되찾는 분위기다. 특히 올해 여름 극장가는 류승완 감독의 '밀수'부터 김용화 감독 '더 문', 김성훈 감독 '비공식작전', 엄태화 감독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 제작비 총 1000억원대의 텐트폴 영화가 줄지어 개봉하고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 유해진·김희선 '달짝지근해: 7510'도 출격을 앞둔 상황이다.

가장 먼저 관객과 만나는 영화는 류승완 감독의 '밀수'다.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는 내용이 담긴 범죄활극으로 오는 26일 개봉한다. 순 제작비 180억원의 '밀수'는 시사회 후 "여름 영화다운 유쾌함과 통쾌함을 가졌다"며 호평을 얻고 있는 상황. 손익분기점은 약 350만~400만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과 함께' 시리즈로 '쌍천만'이라는 기록을 쓴 김용화 감독의 '더 문'은 내달 2일 개봉을 준비 중이다. 제작비 280억원가량을 들인 대작으로 세트와 미술 제작, 음향 등 모든 영역을 세세하게 공들였다.

'더 문'과 같은 날인 8월 2일 김성훈 감독의 '비공식작전'도 관객과 만난다. '끝까지 간다' '터널'을 만든 김 감독의 '비공식작전'은 제작비가 약 200억원가량 든 것으로 알려졌다.

엄태화 감독의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순제작비가 180억원대다. 대지진으로 폐허가 된 서울에서 유일하게 지진을 견뎌낸 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외부인으로부터 아파트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8월 9일 개봉한다.

8월 15일에는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와 유해진·김희선 주연 '달짝지근해: 7510'이 관객과 만난다. 각각 순제작비 85억원, 65억원을 들였다. 틈새시장을 노린 작품으로 정우성, 유해진의 첫 도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름 극장가 6편의 영화가 줄줄이 개봉을 앞둔 가운데 업계에서는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드러내고 있다. 굵직한 영화들이 줄지어 개봉하는 만큼 극장이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여름 영화 쏠림 현상·경쟁 과열로 "자칫하면 모두 죽을지 모른다"는 우려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범유행 후 관객들이 줄어 규모가 큰 영화 외에는 손익분기점을 맞추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여름 영화가 줄줄이 개봉하는 일은) '범죄도시3' 흥행 기세를 몰아 극장 활력에 도움을 줄 수도 있고 창고에 묵혀두었던 영화들이 나올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될 수도 있다"면서도, "경쟁 과열로 인한 우려도 분명히 있다.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 개봉작 모두 마땅한 성과를 거두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걱정도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