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분수에 트릭아트존까지…남당항, 해양관광명소로 탈바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글·사진 홍성(충남)=기수정 문화부 부장
입력 2023-07-28 00: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체험형 음악분수·트릭아트존…남당항이 '해양관광 명소'로

  • 5만5000㎡에 해양공원·축제광장

  • 내년 65m 높이 홍성스카이타워도

홍성군이 총사업비 130억원을 투입해 해양공원과 축제광장을 조성하면서 12개 주제를 담은 트릭아트존을 마련했다 사진기수정 기자
홍성군이 총 사업비 130억원을 투입해 해양공원과 축제광장을 조성하면서 12개 주제를 담은 트릭아트존을 조성했다. [사진=기수정 기자]
숙연했던 분위기를 바꿔 남당항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일몰 무렵 천수만이 빚어내는 황금빛 해안가 풍광과 대하, 우럭, 새조개, 꽃게, 새우 등 싱싱한 해산물이 여행자 마음을 사로잡는 곳, 남당항이 '확' 달라졌다. 

홍성군은 총 사업비 130억원을 투입해 5만5000㎡ 부지에 해양공원과 축제광장(가칭)을 조성했다. 여기에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체험형 음악분수와 서해안 바다를 한눈에 즐길 수 있는 네트어드벤처, 길이 170m에 이르는 트릭아트존이 들어섰다.

음악분수는 6600㎡ 규모에 조성됐으며 바닥분수, 안개분수, 레이저와 야간경관 조명 등을 구축했다. 

신기하고 재미있는 사진을 연출할 수 있는 트릭아트존은 이미 인증사진 명소로 거듭났다. 해변을 주제로 한 대형 대하, 바다거북과 바다 여행, 상어의 위협, 대형 문어의 습격 등 총 12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내년 1월께는 65m 높이 랜드마크인 홍성스카이타워가 들어선다. 속동 전망대에 문을 열 스카이타워 상부에는 둘레가 66m에 이르는 스카이워크 체험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남당항 해양공원을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다양한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라며 "그늘막과 산책로 벤치를 설치하고 포토존을 추가하는 등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년 1월께 홍성스카이타워가 개장한다 상부에 66m 둘레의 스카이워크 체험시설도 들어선다 사진기수정 기자
내년 1월께 홍성스카이타워가 개장한다. 상부에 둘레가 66m에 이르는 스카이워크 체험시설도 들어선다. [사진=기수정 기자]
홍성군이 남당항에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체험형 음악분수를 조성했다 사진홍성군
홍성군이 남당항에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체험형 음악분수를 조성했다. [사진=홍성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