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오픈서 6R 연속 60대 타수 기록한 하먼, 김주형 1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호이레이크=이동훈 기자
입력 2023-07-23 07:41
도구모음
  • R&A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3R

  • 美 브라이언 하먼 12언더파 201타 독주

  • 지난해 2R부터 6R 연속 60대 타수

  • 김주형은 11위로 韓 선수 중 최고 순위

미국의 브라이언 허먼이 21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 18번 홀에서 퍼팅에 성공한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브라이언 하먼이 21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 18번 홀에서 퍼팅에 성공한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브라이언 하먼이 이틀 연속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하먼은 22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로열앤드에이션트골프클럽(R&A) 주관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총상금 16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사흘 합계 12언더파 201타로 독주를 이었다. 2위와의 차이는 사람이 바뀌어도 5타 차를 그대로 유지했다.

하먼은 이날 1번 홀과 4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잃기 시작한 점수처럼 1위를 지키기 어려울 것으로 보였으나 5번 홀과 9번 홀에 이어 12번 홀과 13번 홀 버디를 기록했다.

하먼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2승을 기록한 선수다. 첫 승은 2014년 7월 존 디어 클래식, 두 번째 우승은 3년 뒤인 2017년 5월 웰스 파고 챔피언십이다. 이후에는 PGA 투어 이벤트 대회인 2018년 12월 QBE 슛아웃에서 우승컵을 들었다. 정규 대회는 2승뿐이다.

그런 그가 디 오픈 우승컵(클라레 저그)을 들어 올릴 기세다. 하먼은 사실 링크스 코스에서 강한 면모를 보인다. 지난해 영국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에서 열린 제150회 디 오픈에서는 2라운드와 3라운드 각각 68타, 최종 4라운드 66타를 때렸다. 이번 대회에서도 60대 타수가 유지되고 있다. 1라운드 67타, 2라운드 65타에 이어 이날 69타다. '깜짝' 선두라 하기에는 두 난도 높은 링크스 코스에서 6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를 때렸다.

하먼은 "영국 태양은 하루 중 18시간 동안 떠 있다. 이제는 익숙해진 상황이다. 평생 메이저 우승을 상상해 왔다. 그만큼 열심히 일했다. 그만큼 희생도 했다. 내일 결실을 보기 위해서는 골프에 관한 모든 것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2라운드 컷을 통과한 한국 선수 3명은 이날 모두 언더파를 기록했다. 
 
김주형이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스윙 중이다 사진RA
김주형이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스윙 중이다. [사진=R&A]
김주형은 이날 3언더파 68타, 합계 3언더파 210타 공동 11위에 위치했다. 선두와는 9타 차이다. 김주형은 이날 불편한 다리를 이끌고 라운드에 임했다. 이틀 연속 스윙 자세도 변했다. 다친 오른 발목을 잡아둘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다친 이후에 언더파를 때리고 있다. 김주형은 "다친 부위는 좋아지고 있다. 어제부터 이 자세으로 치고 있다. 더 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잡지 못했다. 상위 10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사흘 합계 2언더파 211타 공동 17위다. 안병훈은 1언더파 212타 공동 24위에 위치했다. 

이날 데일리 베스트(일일 최저타)는 스페인의 욘 람이 기록했다.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때리며 8언더파 63타를 스코어 카드에 적었다. 63타는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 코스 레코드다. 종전 미국의 타이거 우즈, 남아공의 어니 엘스 등이 세운 기록(65타)을 2타나 줄였다.

람은 이날 선전으로 39위에서 3위로 36계단 상승했다. 그래도 선두(하먼)와는 6타 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