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시 의료원 일방적 정치공세 시민들에게 백해무익 흠집내지 말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7-21 21: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성남시의료원 진단 후 최적의 운영방식 마련

  • 특정병원명 거론 시에서 위탁운영 타진 주장 '사실무근'

신상진 성남시장사진성남시
신상진 성남시장[사진=성남시]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이 21일 "성남시의료원의 운영방식에 대한 일방적인 호도와 공허한 정치공세는 시민들에게 백해무익한 만큼 정치쟁점화를 멈춰야 할 것"이라고 강력 촉구했다.

이날 신 시장은 성남시의료원의 대학병원 위탁운영 등 최적의 운영방안 개선 추진을 두고 일부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기자회견과 1인 시위, 집회 등으로 흠집 내기에 나서자 이 같이 발끈하고 나섰다.

성남시의료원은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해제되고 일상 관리체제로 돌아오면서, 최신 시설과 장비를 갖춘 509병상의 종합병원임에도 불구,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100여명에 병상 활용률은 20% 안팎에 그칠 정도로 시민들로부터 외면받아 왔다.

이에, 신 시장은 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약층 대상 공공의료를 확대 강화하고자 올해 말까지 최적의 시 의료원 운영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신 시장은 "지난해부터 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적의 운영방안을 마련하고자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의사출신의 오랜 소신임을 잘 알고 있음에도 일부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정치인 흔적 지우기’, ‘증오 정치’, ‘불통무능 행정’이라는 악의적인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대한의사협회장을 역임한 신 시장은 20년 전 성남·인하병원 폐업 당시 원도심 의료 공백 발생으로 촉발된 시립병원 설립 운동 단계부터 일관되게 대학병원 위탁운영 필요성을 주장해 왔다. 

또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성남시의료원 운영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시의료원 직원 간담회와 위탁운영 반대·운영 정상화 대책위, 정책토론회, 여론 조사 등을 직접 챙겨왔다.

특히, 시 의료원 경영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면서 성남시의료원 조직을 현실에 맞게 조정하고 적정한 의료진 채용에 나섰고,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공공의료지원단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을 통해 체계적인 공공의료 지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도 했다.

아울러 공공의료를 확대 강화하기 위해 시 조직 개편을 단행, 기존 ‘공공의료정책과’를 부시장 직속의 ‘공공의료정책관’으로 격상하고, 산하에 공공의료지원단을 설치해 시민사회단체와 공공의료계 일각의 공공성 악화우려도 불식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신 시장은 "시민단체가 특정 병원명을 거론하며 시에서 위탁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지적하고, "성남시는 관련 법과 조례가 정하는 절차를 성실히 밟아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