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레의 나라' 일본 맞나? 6월 물가, 미국보다 더 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7-21 14: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6월 CPI,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 사진로이터통신 연합뉴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 [사진=로이터통신·연합뉴스]

6월 일본의 물가 상승률이 미국의 물가 상승률을 앞질렀다.
 
일본 총무성이 21일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신선식품 제외)는 지난해 동월 대비 3.3% 상승했다. 일본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치인 2%를 15개월 연속 웃돌았다. 3%대를 돌파한 것은 10개월 연속이다.

누적된 금리인상 효과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기 시작한 미국과는 대조적이다. 미국의 6월 CPI는 3.0%를 기록하며 27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신선식품을 제외한 식품 가격은 9.2%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교도통신은 "대형 전력 회사들이 전기요금을 인상한 영향을 받았다"며 "22개월 연속 소비자물가가 올랐다"고 짚었다.
 
일본 정부는 전날 2023회계연도(2023.4∼2024.3)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1.7%에서 2.6%로 상향 조정했다. 2023회계연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1.5%에서 1.3%로 낮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