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알펜시아 입찰방해' 혐의 KH 총괄부사장 구속영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7-17 13: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입찰 방해’ 의혹과 관련해 KH그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룹의 자금 관리를 담당한 것으로 지목된 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신준호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및 입찰방해 혐의로 지난 14일 김모 KH그룹 총괄부사장(49)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에서 김 부사장의 혐의에 대해 “자유시장경제 질서의 근간을 흔들고 기업을 사유화하는 행위”라고 적시하고 범행 배후로 배상윤 회장(57)의 지시가 있었다는 점도 담았다.
 
KH그룹 자금 관련 업무를 담당해 온 김 부사장은 배 회장의 지시로 약 650억원에 달하는 회사자금을 배 회장 개인 채무 변제나 카드 대금 결제에 사용한 혐의다. 김 부사장은 지난 2021년에는 계열사 자금 4000억원으로 알펜시아 리조트를 인수하고, 배 회장의 차명 회사가 이를 취득케해 계열사들에게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회장이 입찰 과정에서 강원도 측에서 전달받은 매각 예정가 등 비밀 정보를 이용하고, 소위 ‘들러리’ 업체를 세워 입찰을 방해한 혐의도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배후로 지목된 배 회장은 동남아로 출국 후 ‘황제 도피’를 이어가며 검찰의 수사망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재 배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다.
 
검찰은 김 부사장 등 관련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당시 강원도 측의 업무를 총괄했던 최문순 전 강원지사도 소환 조사해 관여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