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절멸' 소똥구리 복원 사업...200마리 방사 계획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7-17 08: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경북 영양군에 있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야외방사장에서 소똥구리가 경단을 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영양군에 있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야외방사장에서 소똥구리가 경단을 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에서 '지역 절멸'한 것으로 평가된 소똥구리를 복원하기 위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17일 환경부 국립생태원에 따르면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9월 몽골에서 채집한 소똥구리 200마리를 방사할 계획이다. 

소똥구리는 똥을 먹고 사는 딱정벌레다. 과거 제주도를 비롯해 한반도 전역에 분포했지만, 서식지인 모래벌판이 하나 둘 사라지면서 더는 볼 수 없게 됐다. 

소똥구리는 지난 4월 국립생물자원관이 발간한 '국가생물자료집 곤충 II·III'에서 '지역절멸'한 것으로 평가됐다. 지역절멸은 지역에서 잠재적 번식능력을 가진 마지막 개체가 죽거나, 야생에서 사라졌음을 의심할 이유가 없는 경우를 말한다.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소똥구리의 습성에 맞는 알맞은 방사지를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서식지 적합도 평가를 받은 곳은 △태안군 신두리사구 △제주도 해안동·노형동 △장흥군 은주리 △신은군 자은도 등이다. 

생태계에서 '청소부' 역할을 하는 소똥구리는 복원 필요성이 있는 개체다. 소똥구리가 먹지 않은 대형초식동물 분변은 분해되지 않은 채로 지표면에 남아있다가 비가 오면 하천으로 흘러 들어가 수질을 오염시킬 수 있다. 또 소똥구리는 똥으로 경단을 만들어 굴린 뒤 땅에 묻기 때문에 넓은 지역에 걸쳐 깊은 토양까지 유기물질과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