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KLPGA 투어 18승 쌓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06-25 15: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우승

  • 2주 만에 우승컵…시즌 2승 기록

박민지. [사진=KLPGA]

박민지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18승을 쌓았다.

박민지는 25일 경기 포천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3(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때렸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컵을 들었다. 공동 2위(최종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허다빈, 박주영과는 1타 차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이날 공동 4위로 출발한 박민지는 3번 홀과 4번 홀 거푸 버디를 낚았다. 8번 홀부터 10번 홀까지는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1번 홀 보기는 13번 홀 버디로 막았다. 14번 홀부터 18번 홀까지 5홀은 파로 막았다.

박민지는 챔피언 조로 출발한 이가영, 허다빈, 중국 선수인 리슈잉의 경기를 기다렸다. 18번 홀 그린 근처에서 스트레칭을 하며 플레이를 지켜봤다. 허다빈이 이글을 기록하면 연장 승부. 허다빈의 어프로치는 홀을 외면했다. 박민지가 옅은 미소를 보였다. 18번째 우승을 쌓은 순간이다. 허다빈이 버디 퍼트를 떨구며 공동 2위를 확정했다. 박민지는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았다. 

우승 확정 직후 박민지는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힘이 빠지니까 잘 맞았다. 뜻밖의 우승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깃대를 바로 공략했다. 보기가 나와도 버디를 잡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점수를 잃는 것이 두렵지 않았다. 목표는 그대로 20승이다. 2주 뒤 US 위민스 오픈에 출전한다. 다음 주에 출발하고 휴식과 트레이닝을 병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민지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동안 매년 1승을 기록했다. 다승을 하기 시작한 것은 2021년부터다. 2021년과 2022년 6승씩을 쌓았다. 올해 첫승은 지난 11일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서 기록했다. 이번 우승은 2주 만이다. 시즌 첫 다승자로 기록됐다.

KLPGA 투어의 다음 대회는 오는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강원 평창군의 버치힐 골프클럽 힐·버치 코스에서 열리는 맥콜·모나 용평 오픈 with SBS Golf(총상금 8억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