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은, LPGA 투어 메이저 우승 도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06-25 10: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3 LPGA 투어 메이저

  •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3R

  • 신지은 7언더파 206타 2위

  • 선두인 머과이어와 1타 차

퍼터를 쥐고 환하게 웃는 신지은. [사진=AP·연합뉴스]

신지은이 58번째 메이저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하려 한다. 

신지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스프링필드의 밸터스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2023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10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낚아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사흘 합계 6언더파 207타로 2위에 위치했다.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아일랜드의 리오나 머과이어(사흘 합계 7언더파 206타)와는 1타 차다.

신지은은 이날 공동 8위로 출발했다. 2번 홀 첫 버디를 기록했다. 7번 홀과 9번 홀 버디 2개를 추가했다. 전반 9홀 3타를 줄인 그는 14번 홀과 16번 홀 버디를 더했다.

신지은은 "날씨가 좋았다. 그린이 지난 이틀에 비해 부드러웠다. 직접 깃대를 공략했다. 자신 있었다. 15피트(약 4.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많이 떨궜다. 보너스를 받은 기분이었다"며 "순위가 올라가는 것을 보고 재밌었다. 마음이 놓인다. 좋은 하루였다"고 말했다.

2011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신지은은 2016년 VOA 텍사스 슛아웃에서 생애 첫 투어 우승을 기록했다. 이번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면 투어 통산 2번째 우승이자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기록된다.

신지은은 2008년 US 위민스 오픈에 처음 출전했다. 이 대회 전까지 57개 대회에 출전해서 상위 10위 2회(2014년 US 위민스 오픈, 2017년 위민스 오픈)를 기록했다.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최고 순위는 2014년 공동 13위다.

머과이어는 이날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사흘 합계 7언더파 206타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머과이어는 지난 19일 마이어 LPGA 클래식에서 투어 통산 2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이번에 우승한다면 3승을 쌓는다.
 

티샷 중인 고진영.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고진영은 이날 버디 6개, 보기 4개로 2언더파 69타를 때렸다. 사흘 합계 3언더파 210타 공동 6위다. 고진영은 "덥고 경기 흐름이 좋지 않았다. 생각이 많았다. 내일 하루 더 집중해 보겠다"며 "마음을 다스리지는 않았다. 화나면 화나는 대로 '한 번 쳐보자, 누가 이기나 해보자'는 마음가짐으로 플레이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는 마음가짐으로 밀어붙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정은6는 사흘 합계 이븐파 213타 공동 18위, 안나린과 양희영은 1오버파 214타 공동 26위, 최혜진은 2오버파 215타 공동 35위, 전인지와 김효주는 3오버파 216타 공동 40위로 하루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