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3-06-22 20: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농촌신활력사업단, 설천면에 문 열어…사업 추진 중심축 역할 기대

[사진=무주군]

농식품부와의 협약을 통해 유치했던 전북 무주군의 농촌신활력플러스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군은 22일 설천면 생태숲 연구동에 마련한 (사)무주군신활력플러스사업단(단장 박희축)의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총 8명으로 구성된 사업단은 앞으로 무주군에서 추진하는 농촌신활력플러스 사업의 추진축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군은 오는 2025년까지 국비 49억원이 포함된 총 사업비 70억원을 투입해 △산림치유 관광 플랫폼 구축 △지속가능한 추진체계 구축 △산림치유 관광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공동체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황인홍 군수는 “무주군은 농촌신활력플러스 사업을 통해 산림 자원에 ‘치유’를 접목한 치유관광산업을 육성할 방침”이라며 “무주군신활력플러스사업단이 지닌 역량을 십분 발휘해 또 하나의 ‘무주다움’을 장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촌신활력플러스 사업은 지역의 유 · 무형 자원과 민간조직을 활용한 창의적 사업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소규모 HACCP 인증업체 대상 컨설팅 진행

[사진=무주군]

전북 무주군은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보유 중인 소규모 식품 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검·교정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한국 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검·교정 관리방법 개선방안을 발표한 데에 따른 것으로, 무주군농산물종합가공센터 직원들이 직접 해당 업체를 방문해 올바른 검·교정과 사업장 관리방법 등을 지도하고 있다.  

또한 군 농업기술센터가 식품안전관리인증을 보유한 소규모 식품 제조·가공업체의 디지털 온도계와 분동에 대한 공인 성적서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취득해 관내 해당 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