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일본 사회공헌에도 효자 역할 톡톡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06-22 12: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 이베이재팬, K패션으로 사회공헌활동

  • 일본 소비자들이 역직구로 구매한 한국 패션 제품 반품 시, 반송 대신 기부

  • 기부 대상자들이 직접 원하는 제품 선택…K패션 제품 선호도 높아

[사진=바잘]

K패션이 일본 유통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에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일본 MZ 여성들 사이에서 K패션 열풍이 불면서 한국 일본간 역직구로 K패션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는데, 일부 반품하는 제품들이 일본 내에서 기부 활동에 활용되고 있다. 역직구로 구매한 제품을 반품할 경우 반품 기간과 비용이 만만치 않다 보니, 일본 내에서 사회공헌 활동에 활용하고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단순히 반품 비용 때문 보다는 일본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K패션 선호도가 높아 기부를 받는 대상자들도 K패션을 환영하는 분위기가 배경에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이커머스 기업 이베이재팬이 운영하는 온라인 오픈마켓 '큐텐재팬'은 지난해 4월 하이퀄리티 패션 서비스 무브를 론칭하면서 의류를 통한 사회공헌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빈곤, 학대, 가정폭력 등 사회의 여러 문제로 고통받고 어려움을 겪는 소녀와 젊은 여성들을 응원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K패션이 일등공신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오드스튜디오]

고객들이 반품한 제품 중 기부에 적당한 상품을 선별하고 재포장해 여성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하는데 여기에 K패션 제품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만 약 400 종류의 의류를 기부했다. 특히 기부 대상자들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원하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패션의 즐거움을 제공하자는 취지도 더했다.

큐텐재팬은 이외에도 여성들의 사회과제 및 사회공헌에 대한 인식조사 등 관련 공동조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세계 소녀의 날(10월 11일)에 맞춰 일본 전국의 소녀여성 지원 시설 및 단체에 기부금 300만엔을 전달하는 등 소녀와 여성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김태은 이베이재팬 본부장은 "큐텐재팬 주 이용 고객층이 Z세대 여성 고객들이라 젊은 여성 세대를 지원하고 응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며 "일본 내 K패션 열풍이 불면서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아 반품되는 K패션을 사회공헌에 적극 활용하고 있는데, 실제 지원 대상들 사이에서도 일본 의류보다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