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한양대 에리카 공공디자인실험실 협약사업 최종발표회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산)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6-21 11:05
도구모음

[사진=안산시]

경기 안산시가 20일 다문화마을특구 활성화를 위한‘안산시-한양대 에리카 공공디자인실험실’최종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에 따르면, 단원구에서 진행된 발표회는 박경혜 외국인주민지원본부장과 한양대 에리카 디자인대학 교수, 학생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지난 3월 한양대 에리카 디자인대학과 공공디자인실험실 추진 협약을 맺고 볼거리명소 개발, 특구 환경개선, 특구관광 활성화, 관광상품 굿즈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학부와 대학원생 70명이 참여해 100일 간 현장조사 및 디자인 개발 등을 진행해 왔다.

발표회는 특구 내 쓰레기문제 해결을 위한 슈퍼그래픽을 시작으로 국가별 상징과 브랜딩, 상점별 셔터 디자인, 정보디자인등  11개 분야로 진행됐다.

김태선 산업디자인과 교수는 “지난 16주간 매주 3시간씩 70명의 학생과 교수가 수업을 통해 함께 고민했다”며 “문제 정의와 해결안 도출을 위해 3배, 4배 시간을 들인 것을 감안하면 약 1만 시간이 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