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장비 '슈퍼을' ASM "국내에 1300억 투자해 연구·생산기지 증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05-23 15: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회사 ASM이 한국에 약 1300억원(1억 달러)을 투자해 연구·개발(R&D) 및 생산시설을 확대한다.

ASM은 2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호텔에서 국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사업 전략과 계획 등을 발표하며 이 같은 투자계획을 공개했다.

지난 1989년 국내로 사업을 확대한 ASM은 2019년 경기도 화성 동탄에 제조연구혁신센터인 화성캠퍼스를 설립해 플라스마 원자층증착(PEALD) 기술과 장비를 개발·생산했다.

ASM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화성캠퍼스 내 제2제조연구혁신센터를 새로 지어 생산 능력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와 1억달러 규모의 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ASM의 기존 시설은 약 2만㎡ 규모다. 제2제조연구혁신센터 완공시 기존 시설 대비 R&D 면적은 2배, 생산 면적은 3배로 늘어난다. 시설 확장에 따라 현재 460여명 이상의 직원 숫자도 점차 늘어날 예정이다. 신규 시설의 기공식은 오는 24일 열린다.

ASM의 한국지사 에이에스엠케이의 김용길 회장은 "화성 제2제조연구혁신센터는 빠르게 늘어나는 국내 직원 규모를 수용하는 시설을 갖추고, 동시에 첨단 반도체의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는 한국의 역할을 반영하는 투자"라고 설명했다.

벤자민 로 ASM CEO는 "이번 투자는 단순히 시설을 확장하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며 "한국에서 지속적으로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세계적 수준의 반도체 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ASM은 미국의 중국에 대한 반도체 장비 수출 규제로 한국에 대신 진출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벤자민 로 CEO "미국의 규제는 하이엔드(최첨단) 수준의 반도체 제조를 위한 장비에 적용되는 것이며 일반 범용 소비자 제품에는 큰 타격이 없다"며 "규제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100% 준수하며 중국 내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반도체 기업이 세계 리더들이고 메모리든 로직이든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했기 때문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ASM은 반도체 제조공정 중 증착 공정(웨이퍼가 전기적 특성을 갖도록 다양한 물질의 박막을 입히는 과정)에 활용하는 장비를 주로 생산한다. ASM의 장비가 없으면 첨단 반도체 제조가 불가능해 '슈퍼을'로 꼽힌다.
 

2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는 김용길 에이에스엠케이 회장(왼쪽)과 벤자민 로 ASM CEO [사진=AS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