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미일 정상, 北 안보 도전에 긴밀히 협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05-18 21: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북한 , 중국 등 역내 '안보 도전' 대응 협력 의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이 제기하는 안보 도전에 대응하는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18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국제법에 반하는 중국의 강압적 행태를 포함한 역내 안보 도전 대응에 함께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일본인 납북 문제와 관련해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인도·태평양 권역에서의 다자협력 증대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특히 한국과 다른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안보 협의체) 국가들, 동남아시아, 남태평양 도서국과의 협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역내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한국과의 양자 관계 개선을 위한 기시다 총리의 용기 있는 노력에 찬사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오는 19∼21일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앞서 양자 회담을 한 두 정상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하고, 대만해협의 현상 변경에 반대한다는 등의 입장을 재확인했으며 미일 방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18일 히로시마에서 열린 미일 양자 회담에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