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발 폭락' 총괄관리자·투자자 모집책 2명 구속영장 발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05-12 21: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라덕연 대표 최측근⋯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투자컨설팅업체 호안스탁 라덕연 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로 알려진 라덕연 호안스탁 대표의 최측근 2명이 12일 구속 수감됐다.
 
유환우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라 대표의 최측근인 변모씨(40)와 전직 프로골퍼 안모씨(33)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잘실질심사)를 진행한 후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전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합동수사팀은 변모씨와 안모씨에게 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두 사람이 라 대표와 함께 투자자들에게 휴대전화와 증권계좌 등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뒤 매수·매도가를 미리 정해놓고 주식을 사고파는 통정매매 수법으로 삼천리·다우데이타·서울가스 등 여러 종목의 주가를 띄웠다고 보고 있다. 통정매매는 매도자와 매수자가 사전에 가격을 정해 놓고 매매하는 행위를 뜻한다.
 
라 대표 등 이들은 금융당국에 등록하지 않고 투자자를 끌어모으며 투자자문사를 운영한 혐의와 투자 수익금 일부를 골프아카데미와 헬스장‧식당‧온라인 매체 등을 통해 수수료 명목으로 넘겨받아 돈세탁을 하고 범죄수익을 은닉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변씨는 라 대표가 운영하는 H투자자문사를 총괄 관리하며 의사 등 고액 투자자 모집을 주도한 인물이다. 그는 주가조작 세력이 수수료 창구로 활용했다는 케이블 채널 운영업체 C사, 가수 임창정씨와 라 대표가 공동 투자해 설립한 기획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에서 각각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전직 프로골퍼 안씨는 수수료 창구인 서울 강남구 소재 S실내골프장과 C사, A승마 리조트 대표이사다. 골프 교습을 받는 고객을 상대로 고액 투자자를 모집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검찰은 의심한다. 실내골프장은 수수료를 우회해서 받는 돈세탁 창구라는 의혹을 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