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1분기 영업이익 134억원... 전년 대비 62.2% 감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현 기자
입력 2023-05-10 17: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상사 및 스포렉스 부문은 1분기 실적 개선... . "비주택 신규수주 통한 향후 안정적 실적 기대"

코오롱글로벌 사옥 전경[사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은 10일 공시를 통해 2023년 1분기(IFRS 연결기준) 매출액 5866억원, 영업이익 134억원, 당기순이익 20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2%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7.5% 감소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62.2% 감소했다. 

부문별로 보면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은 지속적인 원자재가 상승 부담에 따른 원가율 악화로 주택·건축 부문 수익성이 둔화하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 감소한 4615억원, 영업이익은 72.3% 감소한 95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삼성전자 평택 사무동(1차수, 450억원) △대웅제약 나보타 공장(약 529억원) △대웅바이오 공장(618억원) 등 신규 수주 4697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민간건축 등 비주택 부문에서 매출액이 증가해 향후 안정적인 실적이 기대된다. 

반면 상사 및 스포렉스 등에서는 실적개선이 이뤄졌다. 상사부문은 로봇청소기 신제품(드리미) 판매 호조 및 철강내수 등의 영향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상사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한 991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100% 늘어난 28억원으로 집계됐다. 스포렉스는 코로나19 정상화 및 신규지점 오픈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6.6% 증가한 129억원, 영업이익은 44.4% 증가한 13억원을 기록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지속적인 원자재가 상승으로 건설부문 수익성이 일부 둔화됐지만, 비주택 부문의 매출액이 증가하며 장기 성장 모멘텀을 구축하고 있다"며 "올해부터는 미분양 및 PF 등 주택 관련 리스크가 대폭 감소하고 비주택 부문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바탕으로 한 지속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