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시진핑과 대화 준비됐다…우크라에 초청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3-29 15:3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러시아와 전쟁에는 자신감 보여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동부 수미주(州)에서 수도 키이우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 AP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에 나설 준비가 됐다며 시 주석을 우크라이나에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AP 통신과 진행한 단독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를 여기서 만날 준비가 됐다. 그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며 "시 주석과는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면전이 벌어지기 전에 연락을 했었다. 하지만 이후 지금까지 1년이 넘게 그와 연락을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지난 23일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 시 주석의 대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 측 입장이 명확히 정리되지 않아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일 시 주석은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비공식 회담도 진행했다. 이에 중국이 러시아에 고갈된 무기와 탄약을 제공할 준비가 됐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하지만 양국의 공식 발표는 없었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국인 폴란드와 인접한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를 배치한다고 발표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푸틴의 이 같은 움직임이 중국의 무기 지원 약속을 받지 못한 것으로부터 사람들의 주의를 돌리려는 목적이 있다고 추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겠나. 시진핑의 방문이 러시아에 좋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AP통신은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연이은 작은 승리와 작은 발걸음들을 통해 승리할 것을 확신했다"고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이 우리를 변화시켰다"고 하면서도, 우크라이나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전쟁은) 우크라이나를 분열시키는 쪽으로 진행됐을 수도 있었고 다른 길, 다시 말해 우리를 통합하는 방향으로 갈 수도 있었다"며 "이 길(통합)을 찾은 것이 우리의 국가를 지킨 것이고, 우리는 우리 영토를 지켰다"라며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