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서 유해 40여구 발굴…손목은 軍 '삐삐선'에 묶여있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3-03-28 12: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진실화해위 발굴현장 공개… 국가 차원 첫 부역혐의자 유해발굴

충남 성재산 방공호에서 드러난 유해발굴 전체 모습. [사진=진실화해위]



충남 아산의 ‘부역 혐의 희생사건 유해발굴’ 현장에서 73년 전 집단학살 정황을 추정할 수 있는 온전한 형태의 유해(유골) 40여구가 발굴됐다.
 
좁은 방공호를 따라 발굴된 유해는 20~40대 남성으로 일부는 손목에 군용전화선인 삐삐선이 집단으로 감긴 상태로 발견되는 등 집단학살 상황으로 추정됐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28일 충남 아산시 배방읍 공수리 성재산 방공호에서 부역혐의 희생자 유해발굴 현장을 공개했다.
 
성재산 방공호는 한국전쟁 당시 온양경찰서가 좌익 부역 혐의자와 그 가족을 집단살해 후 유기한 곳이다. 온양경찰서는 1950년 10월 매일 밤 1~2회에 걸쳐 희생자 40~50명씩 트럭에 실어 성재산 일대와 온양 천변에서 학살했다.
 
실제 진실화해위가 2007~2009년 조사로 확인한 아산 부역혐의 희생자 77명 중 14명은 10대 미만의 아동이었다.
 
사실상 가족까지 학살하는 참혹함을 보였다는 것이 진실화해위의 설명이다.
 
진실화해위는 지난 7일부터 20여일간 유해발굴을 진행했으며 이는 한국전쟁 당시 부역 혐의 희생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첫 유해발굴이다.
 
이날 진실화해위가 공개한 유해는 최소 40여 구였다.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발굴됐는데, 대부분 건장한 남성으로 20~40대로 보였다.
 
진실화해위 관계자는 “발굴 유해는 폭 3m, 길이 14m의 방공호를 따라 빽빽한 상태로 드러나 방공호에서 집단학살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해 대부분은 무릎이 구부러지고 앉은 자세인 ‘L자’ 형태를 보여 학살당한 후 바로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머리 위에는 파랗게 녹슨 탄피가 얹혀 있었고, 손목에는 군용전화선이 감겨 있었다. 유품으로는 다수의 단추와 벨트 9개, 신발 39개 등이 발견됐다.
 
진실화해위는 내달까지 유해 세척 등 수습 작업을 할 예정이다. 인근 아산시 염치읍 백암리 새지기 2지점에서도 발굴 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진실화해위 관계자는 “73년 만에 발견된 유해인데 온전한 형태로 당시 참상을 생생히 드러내는 것 같다 안타깝다”며 “성재산 방공호에서는 청년의 유해가 주로 발굴됐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