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센터인천, '토요 스테이지 : 최후의 클래식 쇼스타코비치' 선보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3-28 12: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수열 지휘자 x 김성현 기자의 최강 조합

[사진=아트센터인천]

아트센터인천은 오는 4월 15일을 시작으로 총 5회에 걸쳐 '토요 스테이지: 최후의 클래식 쇼스타코비치'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프로코피예프와 함께 근현대 러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이자 현대 음악의 한 획을 그은 작곡가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음악을 중심으로 림스키-코르사코프, 베토벤, 라흐마니노프 등 여러 작곡가들의 명곡을 함께 소개한다.
 
아트센터인천의 대표 시리즈로 인기를 얻고 있는 <토요 스테이지>는 탁월한 해석의 최수열 지휘자와 해박한 지식과 입담을 자랑하는 김성현 기자의 최강 조합으로 아카데믹한 클래식 음악에 재미를 더해준다. 여기에 명성과 실력을 갖춘 여러 솔리스트들이 협연자로 가세해 각자의 개성과 음악적 철학을 엿볼 수 있는 풍성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019년부터 시작된 '토요 스테이지'는 모차르트를 시작으로 2020년 베토벤, 2021년 브람스, 2022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까지 클래식 음악사의 중심을 이끈 작곡가들의 음악을 해설과 함께 소개해 오고 있다. 매년 한 작곡가를 선정하면서도 시대와 장르에 따라 다른 작곡가들과의 연관성을 살펴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야기를 곁들인 입체적인 연주회로 꾸민다.
 
올해 쇼스타코비치 음악의 진수를 보여줄 ‘최후의 클래식 쇼스타코비치’ 시리즈에는 어김없이 국내 최고 연주자들이 함께 한다. 최수열의 지휘로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와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맡고 △4월 15일 김두민(첼로) △6월 3일 김태형(피아노) △ 8월 26일 백혜선(피아노) △10월 14일 김수연(바이올린) △12월 2일 이진상(피아노)이 협연자로 함께하며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협주곡과 피아노 협주곡, 코른골트의 바이올린 협주곡 등 다채로운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트센터인천은 '토요 스테이지' 외에도 '작곡가 시리즈', '마티네 콘서트' 등 다양한 시리즈 공연들을 선보이고 있다.

여러 회차에 걸쳐 소개하는 시리즈 공연은 하나의 주제 또는 작곡가를 긴 호흡으로 살펴보며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어렵게 느껴지는 클래식 음악을 부담없이 알아가기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