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다른 행보로 등판 준비하는 우리금융 임종룡, 신한금융 진옥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03-02 16: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 내정자(왼쪽)와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 내정자는 이달 하순 그룹사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3년 임기를 시작한다. [사진=아주경제DB]

이달 우리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 회장 취임을 앞두고 있는 임종룡 내정자와 진옥동 내정자가 서로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내정자는 직원들을 만나고 영업점을 방문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이는 반면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내정자는 외부 행보 대신 업무 파악에 주력하며 리딩금융 사수를 위한 전략을 차분하게 짜고 있다. 


◇ “내부 다잡기” 과제···임종룡 내정자, 우리금융 노조 만나고 영업점 현장 방문도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24일 우리금융 회장 취임을 앞두고 있는 임 내정자는 취임 전부터 활발한 행보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임 내정자는 최근 지주사와 자회사 업무보고를 통해 그룹 현안과 업무 파악을 마무리한 데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남대문시장에 있는 우리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은행을 이용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방안을 살폈다.

앞서 임 내정자는 회장 후보 확정 이후 엿새 만에 첫 행보로 우리금융 노동조합 사무실 문을 두드리기도 했다. 그간 우리금융 노조는 금융당국의 과도한 인선 개입과 외부 관료 출신인 임 내정자 선임을 '관치'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해왔다. 임 내정자가 직접 요청해 박봉수 우리금융 노조위원장과 만난 그는 "직원들과 노조의 상처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3년 임기 동안 그 누구보다도 우리금융 직원들을 사랑할 것이고 그 누구보다도 직원들을 사랑했던 회장으로 기억되고 싶다. 우리금융 일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임 내정자의 이 같은 행보는 최근 수개월간 내홍을 겪었던 우리금융 내부 조직을 다잡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우리금융 회장 선임을 두고 그동안 내부 임직원 사이에서 외부 인사에 대한 극심한 반발이 있었던 만큼 이를 빠르게 안정시켜야 하는 것이 선결 과제로 꼽힌다. 임 내정자가 직접 발품을 팔아 직원들과 스킨십을 늘리는 방식으로 조직 안정화에 방점을 찍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 진옥동 내정자, 회장 선임 앞두고 업무 파악 주력···'리딩금융 굳히기' 쇄신 의지

신한금융 차기 수장으로 일찌감치 낙점된 진옥동 내정자는 외부 행보 대신 조용하게 취임 준비를 하고 있다. 진 내정자는 오는 23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정식 취임해 향후 3년간 신한금융을 이끌게 된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현재는 특별한 외부 일정 대신 신한금융 회장으로 '원신한' 시너지를 내기 위한 업무 파악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진 회장의 조용한 행보는 이미 신한은행장으로 오랜 기간 근무하는 등 내부 사정에 정통한 만큼 굳이 취임 전부터 행보를 보일 필요가 없는 데다 용퇴를 결정한 조용병 현 회장을 배려한 행보라는 시각이 많다. 이미 조 회장과 오랜 시간 손발을 맞춰왔고, 조 회장의 성과를 이어받아 '리딩뱅크' 굳히기에 나서야 하는 만큼 임기 시작과 함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것이라는 시각이다. 

다만 진 내정자는 조용한 행보 속에서도 '리딩금융' 사수와 쇄신에 대한 의지는 지속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그는 최근 임직원들을 상대로 한 경영포럼에서 "변화와 도약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선한 영향력 1위 목표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진 내정자는 또한 카드사 등 신한금융 내 주요 계열사 수장 교체를 통해 조직  변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