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신축 공사 착공···내년 12월 준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02-20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임차 중인 정부 기관 사무공간으로 활용, 내진설계 적용한 안전한 건물로 건립

행안부 세종신청사 전경[사진= 행안부]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총 사업비 335억원을 투입하여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1만594㎡ 규모의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신축 공사를 20일 착공하고 내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존 창성동 별관은 국민학원(현 국민대)이 1960년대 건축한 건물로 1982년 정부가 매입한 후 국무조정실‧외교부 등 일부 부서가 사용했다. 지난 2017년 ‘구조물 상태 및 안전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보강과 재건축이 필요한 디(D)등급을 받았으며, 내진 성능평가에서 붕괴위험(CO) 판정을 받아 2021년 철거됐다. 

신축되는 창성동 별관은 내진설계 등을 적용하여 안전한 청사 건립을 목표로 설립될 예정이며, 다양한 문화프로그램도 제공된다. 건물 1층에는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여 기존 건축물 연혁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또한, 사무공간(1층~4층, 4755㎡)은 효율적인 소통과 협력이 가능하도록 부서간 칸막이 등을 없애고, 기관장실 공간을 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는 직무실과 회의실로 조성한다. 아울러 경복궁 가까이 자리한 지리적 위치를 활용해 유적지와 조화를 이루는 책카페, 소나무 정원 등을 조성해 청사를 이용하는 직원과 시민을 위한 공간도 마련한다. 

준공은 2024년 12월 예정이며, 광화문 인근에 건물 임차 중인 정부 기관(전용면적, 1만5579㎡)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소연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추진 중인 ‘똑똑한 업무공간 활용사업’을 적용하여 공간 활용 혁신과 업무효율을 높이고 공무원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겠다”라며, “임차 면적 일부를 해소하여 예산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덧붙여, “경복궁 인근에 위치한 특성을 고려하여 주변 경관과 어울리면서도 안전한 청사를 건립하여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