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올리브영 독주·자회사 실적 턴어라운드가 모멘텀 [하이투자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02-20 08: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하이투자증권은 20일 CJ에 대해 올리브영의 독주 체제 강화와 주요 자회사의 실적 턴어라운드가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4000원을 유지했다.

이상헌 연구원은 "최근 10여년간 꾸준히 성장해 온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시장이 코로나 19로 인한 성장 둔화로 전반적인 구조조정에 돌입했다"며 "CJ 올리브영의 경우 지난해 3분기말 기준 점포수가 1289개로 전년 동기 대비 29개, 전 분기 대비 14개 증가하면서 확장세"라고 말했다.

지난해 GS리테일은 17년만에 랄라블라 등 H&B 사업에서 철수했고, 롯데쇼핑이 운영하는 롭스도 전국에 남아있는 가두점을 전부 폐점했다.

이어 "CJ 올리브영 독주체제 강화로 향후 오프라인 확장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이에 따른 온오프라인 연계 옴니채널 증가로 온라인 매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CJ CGV, CJ 푸드빌 등 자회사 실적 턴어라운드 가시화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CJ CGV의 경우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는 환경 하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개봉, 관람표 인상 효과 등으로 올해 흑자전환 하는 등 본격적으로 실적이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CJ 푸드빌의 경우 거리두기 해제 등으로 외식 업황이 회복되는 가운데 외식 브랜드 점포 프리미엄화를 통한 점당 매출 상승, 베이커리 가맹 출점 확대, 점포 운영 효율화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CJ 올리브영 성장성 및 자회사 실적 턴어라드 등이 기업가치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CJ의 주가 상승의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