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브리즈번 오가는 대한항공 노선, 주 5회로 증편…한국 수요 증가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부 부장
입력 2023-02-15 10: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월 23일부터 증편 운항…경제이익 8300만 달러·일자리 1230여개 지원 예측

인천과 브리즈번을 오가는 대한항공 노선이 주 5회로 확대된다. [사진=퀸즐랜드주 관광청 ]

인천-브리즈번을 오가는 대한항공 노선이 오는 4월 23일부로 주 5회 증편 운항한다. 이에 따라 호주 퀸즐랜드주는 한국인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호주 퀸즐랜드주 슈티릴링 힌치리프(Stiriling Hinchliffe) 관광부 장관은 이 소식을 밝히고 연간 8만9000개 한공 좌석이 확대됨에 따라 한국 여행 수요가 더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슈티틸링 힌치리프 관광부 장관은 "항공 노선 증편으로 매년 지역 경제에 8300만 달러 이상의 경제적 이익이 추가되고 1230여개의 일자리가 지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리즈번(Brisbane)은 호주 퀸즐랜드주의 주도이자 호주를 대표하는 3대 도시 중 한 곳으로, 오는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서 세계인의 주목을 받는 곳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연예계 찐친 배우 군단인 이상이, 이유영, 임지연, 엑소 수호, 이규형, 차서원 등이 함께한 SBS 예능 프로그램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을 통해 브리즈번을 비롯한 퀸즐랜드주 내 주요 도시를 소개한 바 있다.

특히 프로그램과 연계해 호주정부관광청, 브리즈번 관광청, 골드코스트 관광청, 북부 퀸랜드지역 관광청과 함께 현지 촬영을 지원하고, 주요 9개 여행사와 함께 퀸즐랜드주 여행 상품을 만들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개하는 등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성원 호주 퀸즐랜드주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현재 대한항공은1월과 2월, 주 3회 인천-브리즈번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며 "오는 4월부터 시작되는 브리즈번 증편 운항과 더불어 올 한해 다양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일반인들에게 퀸즐랜드주 알리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