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스팸전화 오해 없앨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 도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시흥)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2-02 10: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원인은 시청에서 걸려온 전화라는 것 쉽게 알수 있어

  • 통제 솔루션 도입으로 개인정보보호 강화

[사진=시흥시]

경기 시흥시는 유선전화 발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해를 해소하고 보다 원활한 행정업무 처리를 위해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란, 일반 유선전화로 이동전화에 발신할 때 수신자의 휴대전화 통화 연결 화면에 발신자인 기관명(전화번호와 부서 정보)을 표시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시청 행정전화에서 민원인 이동전화로 전화하면, 민원인은 시청에서 걸려온 전화라는 것을 쉽게 알게 된다.
 
그동안 행정전화로 민원인에게 전화를 걸면 전화번호만 표시돼 민원인이 보이스피싱이나 스팸전화로 오해하고 수신을 거부하거나 받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시는 500여 회선에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민원인이 안심하고 전화를 받을 수 있어 신속하고 원활한 행정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업무처리의 신속성을 높이고, 신뢰받는 시민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최신 통신서비스 도입을 통해 업무 효율을 향상하고, 시민 편의와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통제 솔루션 도입으로 개인정보보호 강화
경기 시흥시는 최근 공공기관의 개인정보가 중대범죄에 이용되는 사례 증가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짐에 따라 여러 가지 대응책을 마련해 시민의 개인정보보호 체계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기술적, 관리적 조치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 전개와 더불어, 전 직원 교육 이수를 목표로 보호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시는 메일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을 예방하기 위한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이는 직원의 실수로 업무 중 개인정보가 메일을 통해 잘못 전달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다.
 
현재 시는 공식적으로 코리아 메일만을 업무용 메일로 사용 중이다. 하지만, 유관기관 및 민원인과의 소통에서 메일 사용량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메일을 통한 개인정보 누출 가능성이 항상 염려되고 있다.
 
이에 시에서 구축한 솔루션은 메일에 개인정보를 전송하기 위한 파일첨부 시, 솔루션이 개인정보 유무를 판단해 경고창을 띄우게 한 것이다.

반드시 보내야 하는 정보라면 상급자의 확인을 거친 후에 메일을 발송할 수 있도록 구현해 정보보호 체계를 강화했다.

시 관계자는 “개인정보 유출은 시민의 직접적인 피해와 더불어 기관에는 신뢰도 손실이라는 심각한 사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시는 고도화된 개인정보보호 체계를 확립해 모든 시민의 개인정보를 정밀하고 체계적으로 보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