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성일종 "'공안 통치' 운운하는 자가 간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서현 수습기자
입력 2023-01-25 13:2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누가 대한민국 간첩들의 천국 만들었나...文 정부 때 국정원과 민주노총 한몸"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5일 최근 국가정보원(국정원)에서 진행 중인 '민주노총 간첩단' 수사와 관련해 "도대체 누가 대한민국을 간첩들의 천국으로 만들었는지 개탄스러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성 의장은 이날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민주노총 조직국장이 북한 공작금 수수 혐의 등으로 재판받고 있는 A목사와 지난해 말 총 9차례에 걸쳐 연락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이 집권하자마자 가장 먼저 한 일 중 하나는 국군기무사령부 해체와 국정원 대공 기능 박탈이었다"며 "그로부터 5년여가 지난 지금 대한민국은 이토록 간첩들의 천국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성 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은 있으나 마나 한 기관이었다. 김정은의 심기를 살피기 위해 수사를 묵살하고, 5년 동안 사실상 민주노총과 한 몸이 되어 움직였던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이적행위를 보고 국가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을 두고 '공안 통치' 운운하는 자가 있다면, 그가 바로 간첩일 것"이라며 "국정원과 수사기관들은 대한민국 체제를 허물려는 자들을 모조리 잡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